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핑크 플로이드의 공식 스튜디오 음반 14장 전집으로 구성된 LP 미니어쳐 박스셋 [Oh By The Way]를 드디어 구매하였습니다...

몇몇 초기 음반과 로져 워터스가 빠진 이후의 음반을 구입하지 않은 상태에서 고민 고민하여 LP 미니어쳐에 혹해 엄청난 가격을 (낱장으로 계산하면 평균적인 수입CD 한장 가격입니다만...) 지불하고 일을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먼저 저를 유혹하게 만들었던 LP 미니어쳐의 커버 상태는 게이트폴드 형태의 음반들은 비교적 만족스러웠지만 싱글커버들은 깔끔하지 못한 마무리가 매우 실망스러웠습니다...
확실히 유럽에서 제작된 LP 미니어쳐는 일본의 그것을 따라가지 못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 주더군요...
소장의 가치를 목적으로 하는 LP 미니어쳐의 특성상 유럽반은 그냥 주얼 케이스나 디지팩 등을 구매하는 것이 더 낫다는 생각입니다...

음질은 14장의 음반들을 리핑하면서 보니 일부를 제외하고는 리마스터링이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직접 들을 때도 그 음량의 차이는 느낄 수 있더군요...

그 밖에 리미티드 에디션 한정반으로 제작된 박스셋 치고는 미공개 음원 등의 보너스 트랙이라던지 영상물 등등 정규 트랙들 이외에 즐길 수 있는 부수적인 면들이 부족한 면도 아쉬운 부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론으로 핑플의 음반을 거의 다 모으신 분들이나 특별히 LP 미니어쳐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신 분들이 아니라면 이 박스셋을 굳이 구입하실 필요는 없고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시며 각 음반의 리마스터링반이나 디럭스 에디션 등을 노리며 차근 차근 모아 가시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생각됩니다...

그리고...
정말 안타까운 소식을 지금 글을 쓰며 접하게 되었습니다...
핑플의 키보디스트 릭 라이트(본명 Richard Willam Wright)가 15일 암으로 사망하였습니다...
음반 발매순으로 올리려던 음악들은 릭 라이트의 곡 중 좋아하는 곡들인 [Atom Heart Mother]의 "Summer '68"과 [The Dark Side of The Moon]의 수록곡 "The Great Gig In The Sky"를 시작으로 하여 각 음반의 수록곡 한곡씩을 골라봤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핑플의 음반들은 시간이 나는데로 차례로 올려 드리겠습니다...


CD 1 : The Piper At The Gates of Dawn (1967) [Single Cover]
       "Interstellar Overdrive" 9:40
CD 2 : A Saucer Full of Secrets (1968) [Single Cover]
       "Set The Controls For The Heart Of The Sun" 5:27
CD 3 : More (1969) [Single Cover]
       "Cirrus Minor" 5:18
CD 4-5 : Ummagumma (1969) [2CD - Gatefold]
       "Grantchester Meadows" 7:26
CD 6 : Atom Heart Mother (1970) [Gatefold]
       "Summer '68" 5:29
CD 7 : Meddle (1971) [Gatefold]
       "One of These Days" 5:58
CD 8 : Obscured By Clouds (1971) [Single Cover]
       "Free Four" 4:16
CD 9 : The Dark Side of The Moon (1973) [Gatefold, 2 포스터, 2 스티커]
       "The Great Gig in the Sky" 4:44
CD 10 : Wish You Were Here (1975) [Single Cover, 라이너 노트, 포스트 카드]
       "Wish You Were Here" 5:40
CD 11 : Animals (1977) [Gatefold]
        "Sheep" 10:23
CD 12-13 : The Wall (1979) [2CD - Gatefold]
        "Comfortably Numb" 6:21
CD 14 : The Final Cut (1983) [Gatefold]
        "Your Possible Pasts" 4:26
CD 15 : A Momentary Lapse of Reason (1988) [Gatefold]
        "On the Turning Away" 5:41
CD 16 : The Division Bell (1994) [Gatefold]
        "Cluster One" 5:58


(음량의 편차가 심합니다. 트랙마다 볼륨 조절하시며 감상 하세요.)


확대



전설을 다시 듣는다!! Pink Floyd 데뷔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전세계 1만 카피본만이 제작된 한정 메가 박스셋 [Oh By The Way]. 얼마전 발매된 데뷔작 [A Piper At The Gates Of Dawn] 3CD 디럭스 에디션 발매반과 함께 기존 카탈로그의 재발매에 대한 기대를 조심스럽게 지켜본 전세계 수많은 핑크 플로이드 팬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데뷔 40주년 기념작 마지막 시리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 발매된 그 어떠한 컬렉션과 비교될 수 없는 화려한 패키지와 그 어떠한 디스코그라피와도 비교될 수 없었던 그들만의 역사와 아우라를 간직한 14편의 모든 스튜디오 발매반이 미니 바이닐 포맷으로 다시 채색된 그룹 최초이자 최후의 박스셋.

☆ 그룹의 오랜 조력자이자 디자인의 마술사 스톰 소거슨에 의해 탄생된 각 타이틀에 대한 미니 바이닐 스타일 패키지와 호화 박스 패키지

☆ 40주년을 기념하여 특별히 제작된 40여개의 Pink Floyd의 이미지가 형상화된 포스터가 본 한정 발매반에만 특별히 수록.  

신고
Posted by rock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stock 2008.09.23 17:2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간만에 글 남깁니다. 잘 지내시죠 ..
    들러 음악 들을적마다 사고싶은 앨범이 많아서... 휴~
    요즘은 블루스 음악에 푹 빠져 있어 어디가 있을 릭 라이트 Wet Dream,참 많이 들었는데..
    일전에 물었던 Blues Masters 시리즈는 음을 대부분 모두 확보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음반 정보 기대하겠습니다.

    • BlogIcon rock사랑 2008.09.26 0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이시군요...
      용케도 구하셨군요...
      음원 구하기 쉽지 않으셨을텐데...^^

      정말 사고싶은 음반이 끝이 없죠...
      주머니 사정에 뒤로 밀리는 음반이 넘 많습니다...쩝

  2. BlogIcon 장대군 2008.09.24 22:06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는 부끄럽게도 앨범 한 장 없네요. 미니어처가 얼마나 구미를 당기게 하길래..그런 사고를? ㅎㅎ 올려주신 앨범의 사진들 인상적이네요. 특히 침대사진...^^ 음악 잘 듣고 있습니다.

    • BlogIcon rock사랑 2008.09.26 0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LP부터 음반을 모으시던 분들에겐 충분히 메리트가 있죠...
      LP의 향수와 더불어 그 앙증맞음과 귀여움...^^;
      핑플의 음반들은 커버의 예술적 가치도 한몫 합니다...

  3. BlogIcon 헵번 2008.09.25 19:2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는 어째 핑크 플로이드의 앨범을 꽤 갖고 있어요.
    난해하다 어쩌다 한 앨범도 갖고 있는데 정작 별~~~로 안들었어요.
    특히나 한참전에 나왔던 앨범은..;;

    그리고...
    릭 라이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rock사랑 2008.09.26 0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기 음반들을 얘기하시는 것 같군요...
      대개 핑플하면 [The Dark Side of The Moon] [Wish You Were Here] [The Wall] 이 세장만을 떠올리죠...

      음악 스타일의 변화와는 별개로 핑플은 내내 시드의 그림자를 안고 활동해 왔다 해도 과언이 아닐거라 생각되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