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작년 말에 발매되었던 지미 잇 월드의 통산 5집 [Chase This Light]의 수록곡들입니다...
서정적인 멜로디와 팝펑크적인 요소까지 두루 느낄 수 있는 얼터너티브 록 밴드입니다...
최근작 역시 이전 음반들과 크게 다르지 않는 듣기 좋은 편안한 멜로디가 부담없이 다가오네요...

가볍게 기분 업 되고 싶으시거나 따뜻함이 느껴지는 록음반을 찾으신다면 지미 잇 월드의 음반이 그런 음반들 중 하나가 아닐까 추천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Big Casino   (03;40)
02  Let It Happen   (03:25)
03  Always Be   (03:04)
04  Carry You   (04:22)
05  Electable (Give It Up)   (02:56)
06  Gotta Be Somebody's Blues   (04:45)
07  Feeling Lucky   (02:33)
08  Here It Goes   (03:23)
09  Chase This Light   (02:27)
10  Firefight   (03:51)
11  Dizzy   (04:46)


[##_Jukebox|gk100000000023.mp3|01 Big Casino.mp3|gk100000000024.mp3|02 Let It Happen.mp3|ek100000000018.mp3|03 Always Be.mp3|ek100000000019.mp3|04 Carry You.mp3|gk100000000025.mp3|05 Electable (Give It Up).mp3|gk100000000026.mp3|06 Gotta Be Somebody's Blues.mp3|gk100000000027.mp3|07 Feeling Lucky.mp3|fk100000000014.mp3|08 Here It Goes.mp3|ek100000000020.mp3|09 Chase This Light.mp3|fk100000000015.mp3|10 Firefight.mp3|gk100000000022.mp3|11 Dizzy.mp3|autoplay=1 visible=1|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미가 세상을 먹다’라는 희한한 이름을 들고 90년대 중반에 등장한 이들 4인조는 삶에 대한 차분한 관조와 멜랑콜리한 정서를 수려한 리듬에 싣는 탁월한 능력으로 평범한 펑크 팝 밴드를 뛰어 넘어 위저(Weezer), 겟 업 키즈(Get Up Kids)와 함께 이모 코어 계의 거물로 우뚝 설수 있었으며 슬래커들의 열광적인 지원을 받으며 메이저 레이블과 계약을 맺고 상업적인 성공을 거두기도 했다. 이들은 이전 레이블인 [드림웍스]가 문을 닫은 후 [인터스코프]로 자리를 옮겨 두 번째로 발표한 이번 앨범에서도 여전히 전작의 성향을 이어나간다. 앨범에 ‘Executive producer'로 이름을 올린 부치 빅(Butch Vig)의 영향인지 예전보다 헤비해진 기타 사운드에, 파워 팝적인 성향과 앨범 발표 이전에 싱글로 먼저 공개된 'Big Casino'에서처럼 해맑은 분위기는 여전하다. 전작처럼 오밀조밀한 리듬의 ’Always Be'나 'Carry You'같은 미니멀한 분위기의 곡들뿐 아니라 ’Dizzy'처럼 큰 스케일의 곡도 세련되게 만들어내는 능력은 이들의 큰 장점이다. 전작의 그늘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투덜거릴 사람들도 있겠지만, 그래도 어떤가. 좋기만 한걸.

52street 2007년 11월  한장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리조나 출신의 포스트 그런지/이모(Emo) 밴드 지미 잇 월드는 Jim Adkins(Vox/G), Tom Linton(G/Vox), Mitch Porter(B), 그리고 Zach Lind(Dr)의 라인업으로 94년에 결성되었다. 어릴적부터 함께 자라온 이들은 지역 클럽을 중심으로 음악 활동을 펴나갔고 데뷔작 [Static Prevails]부터 뜻하지 않게 '911테러'에 연루(?)되었던 [Bleed American](사건 이후 셀프타이틀로 변경)까지 거침없는 히트 가도를 달려나갔다. 데프레파드, 지저스 앤 매리 체인, 푸가지, 벨벳 언더그라운드등에 영향을 받은 지미 잇 월드의 스타일은 얼터너티브락을 토대로 한 서정적 이모 사운드로서 정과 동의 절충을 지향한다. 이들은 작년 4번째 정규작 [Futures]를 발매하면서 지치지 않는 창작력을 과시, 그 동안 쌓아온 밴드의 명성을 지켜냈다. / 김성대 ⓒ changgo.com

- "네티즌의 음악평, 음반정보가 있는 곳" 창고닷컴 changgo.com -

신고
Posted by rock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헵번 2008.02.18 13:1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제가 요즘에 상당히 즐겨듣는 스타일의 곡이네요?^^
    좋네요..기분업되고...
    이것도 여기서 주구장창 듣겠는걸요?
    대체로 다 좋네요.
    적어도 저한테는 그런걸요~^^

  2. 2008.02.18 17:3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헵번 2008.02.19 21:13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노래는 좋은데 주인장이 안나타나시는 군요?

    저는 이웃이에요~
    해치치 않아요~
    언능 수면으로 나오세요~
    해치지 않는다니까요?
    정말이에요!
    어..? 정말인데...

    • BlogIcon rock사랑 2008.02.19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빴습니다...
      낮엔 일...
      밤에도 일...

      뭐...
      밤에 일은 성격이 좀 다르긴 하지만...

      오해는 마시길...
      아마 둥글님도 상당히 좋아하는 종류인것 같습니다만...^^;

      술...

  4. 2008.02.21 00:3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