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일이 너무 피곤했나 봅니다...
퇴근 후 쓰러져 2시간을 넘게 자버렸네요...
새벽까지 멀뚱멀뚱 시간 때우기가 걱정되네요...^^;;
음악을 올리긴 올리는데 혹여 밤잠을 제대로 자고 싶으신 분들은 지금 올리는 포스팅은 그냥 패쓰~~ 하시길...

올리는 음악은 브리티쉬 포크록 밴드 코머스의 1971년 데뷔작 [First Utterance]의 수록곡들입니다...
심하게 꼬이고 뒤틀리고 신경질적인 사운드와 보컬 듣기도 심란한데 듣는 분들에 따라선 무섭다는 말이 나올 법도 합니다...
아래 발췌한 리뷰에서도 보시면 아시겠지만 내용 또한 파격적이고 퇴폐적이고 고통스럽습니다...
그런데 왜 이런 음악을 듣냐고 질문하신다면...
그래도 그냥 좋다는 성의없는 답변밖에는...^^;;;

코머스의 음악을 듣고 있다보면 왠지 감추고 싶은 어두운 부분... 밖으로 표현을 해서 떨쳐버리고 싶지만 잘 되지 않아서 속으로만 끙끙 앓게되는 그런 감정까지 다 까발려지는 듯한 느낌이랄까요...
무섭긴 무섭네요...
감추고 싶은 어두운 면을 드러내게 만드는 음악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Diana
02   The Herald 
03  
Drip Drip 
04   Song To Comus 
05   The Bite 
06   Bitten 
07   The Prison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포감은 현실에 대한 본질적인 이질감으로부터 출발한다. 일상적인 현상으로부터 일탈된 비정상적인 아니 전혀 '일상적이지 못한' 숨통을 조여오듯 다가오는 현상으로 인한 '공포감'. 소위 수많은 '마약음악'들이 창출해낸 그들의 기괴한 일그러진 환상들은 도피한 환상에서 또 다른 공포를 느끼게 된다.

필자는 물론 그러한 실질적인 '행위'에 대한 경험이 전무하기 때문에 그들이 창출해내는 음악들에 대한 일그러진 환각을 다는 느낄 수 없지만 그러한 상태에서 만들어낸 음악을 통해서 담채 수용자의 입장으로 어느 정도 느낄 수 있다고 생각된다.

우린
Spirogyra의 1집 [St. Radigunds]의 가사를 기억할 수 있다. 우연인지 Comus의 본작과 같은 해에 발매된 그들의 데뷔음반의 가사는 매우 풍자적이며 심지어는 정치적인 면까지도 내포하고 있다.

필자가 AR Review에도 언급했듯이 자꾸만 이 그룹 Comus를 Spirogyra의 1집과 비교하는 이유는 어딘지 모르게 이 두 그룹이 너무나 유사하다는 느낌을 받기 때문이다. Spirogyra가 조금 더 이성적인 접근으로 부풀어오르는 광기를 '자제'한 반면 Comus의 경우는 마치 암담한 나락의 유토피아를 갈구하는 듯이 거침없이 터져 버리고 있다.

그래서인지 Comus의 음악을 듣고 나면 지독하게 공허한 허무감이 견딜 수 없을 만큼 몰려온다. 사실... 이것이 결론이 될는지는 모르겠지만 Comus의 가사는 지독하게 엽기적이며 병적이며 퇴폐적이다. 아마도 그러한 면에서도 Spirogyra의 1집 [St. Radigunds]와 극명한 대조가 된다.

Steaming Woodlands에서 습한 기운을 타고 사악하게 올라오는 Comus의 음악은 청자의 정신세계를 쉴새없이 혼돈으로 몰아버리는 그 몽롱한 기운 속에서 힘없는 손가락을 까딱거리게 하는 '지독하게' 환각적인 음악이며 그러한 환각이 오히려 현실의 실체를 분명하게 상기시키는 음악이기도 하다. 묘하게도 잡히지 않는 불분명한 현실의 실체를 그들의 환각으로 끌어내리고 있는 것이다.

Comus
신화에 나오는 음악과 여락의 신. Comus. 그는 숲에 기거하면서 젊은 처녀를 유혹해 범한다는 존재자체가 엽기적인 신이다. 당연히 이들의 가사에서는 Comus의 퇴폐적이고 엽기적이며 병적인 행각이 두드러지게 드러나고 있는데 첫 곡 'Diana'에서부터 등장하는 무수한 '공포감'의 단어들은 이들의 검정색 플라스틱을 완전히 핏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Darkened, Shdder, Whines, Panic 등... '공포'에 관한 연상어휘들이 Comus의 욕정으로 두려움을 느끼는 '처녀'를 파괴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이후에도 이들의 처절한 울부짖음은 계속되어지고 있다.

....... (중략)

Comus - 정신세계로의 초대
Comus가 높게 평가받는 이유 중의 한가지는 이 그룹을 현재 Universe Zero로 대표되는 Chamber Rock의 진정한 효시격으로 보는 견해가 역시 많다는 것이다. 이러한 평가에는 2집 작업당시 탈퇴해버린 Colin Pearson의 역할이 지대하다고 할 수 있는데 실내악적인 표현력에 실험정신이 구체화된 Chamber Rock의 중심을 이루는 '현악기'를 담당한 Colin의 광기에 어린 바이올린 활대는 Comus를 얘기할 때 결코 빼놓을 수 없는 것이다.

특히 짧은 시간동안 후대의 Chamber Rock 그룹들에게 좋은 귀감이 되어준 'Bitten'은 전형적인 Chamber Rock 형태로 이들의 진보적인 실험의식을 잘 표현해내고 있다. Wooton이 이루어낸 정신분열적인 작, 편곡력과 Colin이 선사하는 의식과도 같은 바이올린 연주는 당대에 팽배해있던 허무감과 좌절감에의 도피처로서 '환각'을 선택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도록 하고 있다. 이러한 허무감과 좌절감의 내면에는 오랫동안 방치되어왔던 금지된 관습과 기성세대의 이기적인 정신적, 물리적 폭압에 대한 겉잡을 수 없는 분노의 표출이기도 하다.

결국 시지프스의 끊임없이 반복되는 절망적인 상황처럼 수없이 많은 절망적인 상실로 인해 표적을 잃어버렸던 당대의 수많은 젊은이들이 행했던 Acid Rock처럼 이들도 그들의 울분을 그들의 첫 번째 울부짖음으로 터뜨리고 있다. 하지만 그들이 도피한 환각의 세계 역시 비정상적이며 엽기적인, 현실세계와 그리 동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었고 결국 그들은 '현실'과 '환상'은 항상 분리되어지는 것은 아니며 오히려 필연적인 동기로 아찔하게 연결되어 있다고 외치고 있다.

그래서 서두에 밝혔던 바 이들의 음악은 오히려 현실세계의 겉잡을 수 없는 '부조리'를 더욱더 명백히 드러내고 있다. 그러한 부조리가 하나의 거대한 '성에너지'와 결합하여(어쩌면 가장 극명하고도 단적으로 억압받아왔던 문제일지도 모른다) 그것이 '성도착' 증세까지 보이고 있지만 그것은 더럽고 추악하기보다는 처절하고 절대적인 것으로 포장되어 버린다.

Comus가 얘기했던 우울한 신화와 폐쇄적인 공간에서의 초라한 자아는 결국 청자들 자신이라는 듯이 마지막 곡 'The Prisoner'의 끝 부분에 등장하는 'Insane, Insane, Insane, Insane... Insane!'을 외쳐대고 있다.

....... (중략)

글/김상현
자료제공/시완레코드


Posted by rock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