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오늘은 한국의 헤비메틀 밴드 두팀의 음악들을 올려볼까 합니다...
먼저 올리는 곡들은 예레미의 2003년 발매된 통산 5집 [Trivial Life]의 수록곡들입니다...

초기 크리스천 밴드의 이미지와 어설프게 들리던 사운드 메이킹은 머리속에서 지워도 좋을만큼 갈수록 발전하는 밴드가 아닌가 싶습니다...
전체적인 짜임새나 완성도는 본작보다 전작인 4집 [Edge On The History]이 낫다고 생각합니다만 제가 가지고 있는 예레미의 음반들 중 이 음반을 먼저 선택한 것은 외국의 프로그레시브 스타일을 답습하는것을 넘어서 이제는 한국적인 음악을 멋지게 들려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9분여에 달하는 "발해의 바람"과 "Work-a-holic"은 이런 일련의 한국적 색깔을 도입한 예레미의 실험정신의 결정판이며 모자람도 과함도 없이 깔끔한 구성을 보여주는 "Gross Injustice", 고급스런 느낌의 록발라드 "Here I Am" 등도 추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Resurrection 
02 
Work-A-Holic 
03 
Gross Injustice 
04 
Here I Am 
05  Possible 
06  Sneaker 
07 
발해의 바람 
08  오랜 기다림 
09  In The Beginning 
10  Motion 
11  Adam 
12  The One 


[##_Jukebox|gk030000000030.mp3|01 Resurrection.mp3|ek030000000027.mp3|02 Work-a-holic.mp3|fk030000000025.mp3|03 Gross Injustice.mp3|gk030000000031.mp3|04 Here I am.mp3|gk030000000032.mp3|05 Possible.mp3|fk030000000026.mp3|06 Sneaker.mp3|fk030000000027.mp3|07 발해의 바람.mp3|fk030000000028.mp3|08 오랜 기다림.mp3|fk030000000029.mp3|09 In The Beginning.mp3|fk030000000030.mp3|10 Motion.mp3|fk030000000031.mp3|11 Adam.mp3|ek030000000026.mp3|12 The One.mp3|autoplay=1 visible=1|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내놓은 예레미의 5집 [Trivial Life]은 단순히 외국 밴드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연주 기량과 사운드에 머문 기존 음반들을 뛰어넘어 그들만의 독특한 음악 컨셉을 만들어내는데 성공한 작품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드림 시어터(Dream Theatre)나 심포닉 엑스(Symphony X) 같은 프로그레시브 메탈 그룹들의 뒤를 따르는 것이 아닌 '한국적인' 프로그레시브 메탈을 만들어 낸 것이다. 8개월 간의 작업기간 동안 이전 보다 훨씬 더 심혈을 기울였고, 믹싱 시간도 기존 앨범보다 두 배 이상 걸렸다는 것에서부터 멤버들이 신보에 얼마나 많은 정성을 쏟았음을 알 수 있다.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우리의 전통 음악인 국악을 도입하여 한국적인 느낌을 강조한 것. 국악 가수로 명성을 드높은 이자람을 초빙하여 만든 'Work-a-holic'와 '발해의 바람'이 대표적이다. 프로그레시브 메탈을 원료로 삼고, 우리네 창(唱)으로 간을 한 예레미만의 음악요리법이다.

또한 전작 [Edge On The History]부터 대폭 보강한 선율의 아름다움 역시 이번에도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예레미의 모든 음악적 역량이 이 한 곡에 녹아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활화산같은 심포닉메탈 'Grass Injustice', 낭만적인 발라드 'Here I Am'은 음반의 백미이다. 그리고 2002년 월드컵 당시의 붉은 악마들과 히딩크 감독에게 헌정하는 곡 'The One', 야니(Yanni)의 음악을 떠올리게 하는 'Resurrection', 록 발라드 '오랜 기다림'도 인상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국에서 받아들인 사운드를 것을 또다시 고스란히 외국으로 내보내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하지만 아직도 팝화(化)된 가요를 많은 가수들이 수출하고 있다. 그 결과 종종 음악 무역 전선에 빨간 불이 들어오고 브레이크가 걸린다. 때문에 탄탄한 음악적 실력과 더불어 자신만의 특화(特化)된 사운드가 있어야 쉽게 바다를 건널 수 가 있다. 그런 점에서 국악을 접목시킨 웅장한 프로그레시브 메탈 사운드로 돌아온 예레미의 이번 새 앨범은 의미가 깊다. 우리 것은 소중한 것이다!

oimusic 2003년 09월  안재필 


신고
Posted by rock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헵번 2007.12.31 11:01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여기서 이제껏 제가 접하지 못한 음악 많이 접하네요...

    도움 많이 되고 있습니다^^

    이 뮤지션들도 첨 들어본다는...^^;

    아래 클릭해보시는 것도 괜찮은데...^^

    http://cafe.joins.com/cafefile/a/u/audrey/zepp3.html

    아까 놓고 갔는데 없어진듯하여 다시 적어놓고 갑니다...
    여기서 듣고 너무 좋아라하는 곡이 되어버렸다는...ㅎ

  2. BlogIcon rock사랑 2007.12.31 12:14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ㅎ... 감사합니다...^^
    역시나 태그를 잘 다루시는 듯...

    햅번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행복하시고 건강한 날들 되시길 기원합니다...^^



티스토리 툴바